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동구관광

1
5·18 민주화의 성지, 금남로

금남로는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거리로서 5·18민주광장, 분수대 등 군사정권의 종식과 민주화 항쟁의 대표적 사적지들이 모여 있다. 이 곳에 위치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당시의 기록과 자료, 보도사진 등을 통해 역사적 진실을 마주할 수 있는 곳이며, 전시된 기록물은 2011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이 일대는 5·18의 진실과 아픔을 담은 영화 ‘26년’의 주 촬영지이기도 하다.

2
예향의 광주, 궁동 예술의 거리

서울 인사동과 더불어 한국의 대표적인 예술의 거리로 손꼽히며, 갤러리, 화방, 표구점, 골동품점, 소극장, 전통찻집 등이 밀집되어, 도심 속에서 전통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명소이다. 아울러, 한국 근대 생활민속품 2만여 점이 전시된 비움박물관과 세계 조각 및 공예품을 관람할 수 있는 세계조각장식박물관이 있으며. 매주 토요일 오후에는 ‘어여쁘다 궁동‘ 테마로 아트경매, 예술영화 상영 등 거리예술축제가 개최된다.

3
이색적인 골목, 동명동 카페거리

근현대사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추억의 골목길을 간직한한옥 등 낡은 주택을 개조한 카페와 식당, 문화활동가의 아지트 등 다양한 문화공간들로 가득 찬 이색적인 골목으로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동구의 핫 플레이스다. 아시아문화전당과 푸른 길 사이에 위치해 있어 즐기고, 맛보고, 힐링 할 수 있는 거리이며, 주변에는 예술감성이 충만한 한옥형 게스트하우스와 호스텔이 밀집되어 있어, 동구에서의 각별한 추억을 담아갈 수 있다.

4
재미난 별별 일이 다 벌어지는 곳, 대인예술야시장

대인예술야시장은 2008년 광주비엔날레의 ‘복덕방 프로젝트’를 통해 비어 있던 점포에 예술작품 전시를 계기로 문화와 예술, 상권이 공존하는 시장으로 거듭났다. 시민 셀러들이 제작한 예술품들과 전통시장의 정서를 그대로 간직한 푸짐한 국밥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특히, 대인야시장은 올해 꼭 가봐야 할 관광지 100선에 선정, 대한민국 대표 관광명소로 손꼽히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매주 토요일 저녁 운영된다.

콘텐츠 만족도 조사
콘텐츠 만족도 조사 [평균 5.0000점 / 5명 참여]

0/100